• 국민대학교
  • 국민건학이념
  • 연혁
  • 국민대강점
  • 학교보기
  • 국민대 홈페이지 바로가기

국민건학이념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정신을 계승하여,독립국가 건설에 필요한 인재를 육성한다는 건학이념으로 국민대학교를 세웠다. 9월 1일 '국민의 대학'이자 '민족의 대학'으로 국민대학교가 개교한 날 해공은 창학연설을 통해 독립운동에 기초한 국민대학교의 건학정신을 천명하면서, 독립(국가 건설을 위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이상 아래 국민대학교를 세웠음을 밝혔다. 그리고 대학 본연의 사명인 학문 연구와 진리 탐구가 국가 건설에 이바지하기를 바란다고 역설하였다. 이는 해공 스스로 그동안 실천해 왔던 민족교육운동의 이념을 밝힌 것이며, 또 국민대학교의 건학이념을 천명한 것이다.

실천궁행과 독립정신이 온축된 건학이념-국민대학교의 건학이념은 다음과 같이 정리할 수 있을 것이다.

첫째, 불망구국(不忘救國)정신이다.

국민대학교의 설립 주체인 해공을 비롯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구국정신과 독립정신이 투영 되어 나타난 이념입니다.
해공은 1946년 9월 1일 창학연설을 통하여 대학의 학문활동은 궁극적으로 국가와 민족을 구하는 일이어야 함을 역설하였습니다.
이는 선생이 몸소 체험한 독립운동의 실질적 경험이 실천과 실용을 중시한 학풍으로 발전해야 함을 강조한 것이며, 대학의 학문활동이 궁극적으로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야 한다는 해공의 평소 소신을 피력한 것입니다.

둘째, 대학 본연의 임무인 아카데미즘(학문연구)이다.

국민대학교의 아카데미즘은 '최고 수준의 학술연찬', '최고 권위의 진리탐구'라는 목표와 함께 ‘최고 교육의 보편화'라는 점에 역점을 두었다. 즉 국민대학교의 아카데미즘은 학술의 심오한 연구에 그치는 것만이 아니라, ‘최고 교육의 보편화'를 통해 건전한 정신과 이상을 배양시키고자 한 것입니다.
국민대학교가 야간대학으로 출발한 것은, '생활상 사정의 소치로 주간업무에 종사하고 있는 허다(許多)한 구학(求學)의 청년에게 최고 학술을 연구하는 기회를 주어 최고 교육의 보편화를 추구'하는데 있었습니다. 이 점에서도 국민대학교는 '국민의 대학'이자 '민족의 대학'인 것입니다.

셋째, 실천궁행(實踐躬行)의 이념이다.

해공이 일제 강점기에 개인적으로 민족문제를 방기하지 않고 독립운동, 민족교육운동을 전개할 수 있었던 것은 실천궁행의 정신이 바로섰기 때문이다. 이러한 해공의 정신이 이어져 "모든 학문은 실제를 존중하여 공막(空漠)한 이상의 추구에만 그치지 말고 반드시 실천궁행으로써 국리민복(國利民福)에 공헌해야 한다" 는 국민대학교의 실천적 건학이념이 되었습니다.



free counters